예약

카파도키아

6천만년전에 에르지예스산, 하사느산 및 이 둘 사이에 위치한 괼류산에서 이 지역으로 용암이 흘러나와서 모인 재는 부드러운 응회암층을 만들어냈습니다. 이 응회암층의 윗부분 곳곳이 튼튼한 현무암으로 형성된 얇은 용암층에 덮이었습니다. 비가 틈새로 새어 부드러운 응회암을 마멸시키기 시작했습니다. 가열 및 냉각 공기를 통해 바람 또한 형성을 하는 데 여기에 덧붙였습니다. 따라서 튼튼한 현무암 바위로 모자가 있듯이 원뿔 콘이 형성되었습니다. 이 같은 색다르고 신기한 바위를 본 사람들이 “페리 바자스”라고 부르기 시작했습니다.

카파도키아에서 인간의 정착은 구석기 시대부터 유래되었습니다. 히타이트 민족이 살았던 땅은 추후 시대에 기독교의 가장 중요한 중심지 중 하나가 되었습니다. 바위에 새겨진 집 및 교회는 지역을 로마 제국의 압박으로부터 도망간 기독교인을 위한 거대한 대피소로 만들었습니다.

카파도키아 지역은 네브셰히르를 비롯해서 크르셰히르, 니이데, 아크사라이 및 카이세리시로 펼쳐진 곳입니다.

카파도키아 지역은 자연 및 역사가 하나가 되는 곳입니다. 지리적 현상이 요정의 굴뚝을 형성하다가 역사적 과정에서 사람은 또한 이 요정의 굴뚝 안에 집, 교회를 새겨 벽화로 장식을 하여 수천년 문명의 흔적을 오늘날까지 옮겨왔습니다. 인간의 정착이 구석기 시대부터 유래되던 카파도키아는 서면의 역사 기록이 히타이트 민족으로부터 시작됩니다. 역사상 무역 식민지를 보유하고 국가 간에 영업 및 시회적 대교 역할을 해왔던 카파도키아는 실크로드의 주요 엇갈림길 중 하나였습니다. 바위에 새겨서 조각한 전통 카파도키아 집 및 비둘기장은 지역의 개성을 말합니다.

오늘날에 관광 차원에서 큰 중요성을 가진 카파도키아에서 와인 생산 및 포도 재배는 또한 유명합니다. 9월말 무렵에 포도 수확 축제에 참여하거나 지역 현상을 일출 때 열기구를 타고 위에서 관람할 수 있으며 유일한 계곡에서 산책할 수도 있고 산악자전거 또는 말을 타고 지역의 아름다움을 발견하실 수 있습니다.

 

예약
Loading...